Main

헬스앤라이프

  • 커버스토리
  • 이슈
  • 인물/오피니언
  • 건강/질병
  • 헬스닥터
이슈>전체

심평원 DUR 고도화 시범사업, 내달 1일부터 시행

윤혜진
입력 : 2019-07-31 17:50 수정 : 2019-07-31 17:50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DUR(Drug Utilization Review, 약품안전사용서비스) 고도화 시범사업'을 20개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오는 1일부터 시행한다.

 

30일 심평원에 따르면 이번 시범사업은 지난해 사업 발전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약물사용 전후 포괄관리 기반을 마련하고자 추진하게 됐다.

 

고도화 사업의 주요 내용은 ▲의․약사 추가 안전 활동 시스템 마련 ▲DUR 전산시스템 개선이다.

 

심평원은 의약단체협의 및 DUR 점검유형․요양기관 종별․지역 구분 등을 고려해 총 20기관을 참여기관으로 선정했다. 여기엔 상급종합병원 2곳을 포함해 종합병원 2곳, 병원급 1곳, 의원급 4곳, 약국 11곳이 포함됐다. 

 

심평원은 2008년부터 의약품 안전성과 관련된 정보를 실시간으로 의사와 약사에게 제공함으로써 부적절한 약물사용을 사전에 점검하는 DUR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금기 및 노인주의 의약품에 대한 사전 점검 후 처방 및 조제 시점에서 약물 부작용 발생 여부를 확인하는 약물사용 사후 모니터링 보고 시스템을 운영한다.

 

또한 처방․조제된 의약품에 대한 이상반응을 수집하는 알레르기․이상반응 모니터링과 신․간질환과 같은 특정질환 약물 투여 안전관리 보고 시스템을 마련했다.

 

또 DUR 시스템 사용자인 의․약사의 요구를 반영, DUR 팝업 시 보류기능을 신설했다. 

 

처방관련 문의 전달 및 기록․공유 등 의․약사간 소통지원 시스템 및 개인투약이력 동의절차도 이번에 함께 개선했다.

 

김미정 DUR관리실장은 “그간 국회 및 의약단체 등에서 제기한 DUR 정보제공 이후의 약물 사후관리 부재에 대한 관리기반을 마련해 약물사용에 대한 환자 안전을 강화하고자 한다”며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의·약사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yhj@healthi.kr

 

#심평원 #심사평가원 #김승택원장 #김미정실장 #DUR #시범사업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

저작권자 © 헬스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헬스앤라이프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헬스앤라이프 저널 모바일 서브 기사 하단 배너
목록보기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