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헬스앤라이프

  • 커버스토리
  • 이슈
  • 인물/오피니언
  • 건강/질병
  • 헬스닥터
이슈>전체

지난해 응급의료기관 36곳 '기준미달'로 과태료

윤혜진
입력 : 2019-08-01 12:01 수정 : 2019-08-01 12:01

과태료 처분 대상, 개별 등급은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서 공개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지난해 시설·인력·장비 등을 제대로 유지 및 운영하지 않은 응급의료기관 36곳이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31일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은 2017년 10월 1일부터 2018년 9월 30일까지의 응급실 의료서비스 수준을 평가한 ‘2018년 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를 분석해 발표했다.

 

이번 평가는 총 401개소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여기엔 권역응급의료센터 36개소, 지역응급의료센터 116개소, 지역응급의료기관 249개소가 포함됐다.

 

동일한 응급의료기관 종별 그룹 내에서 상위 30% 기관은 A등급, 필수영역이 미충족이거나 5등급 지표가 2개 이상인 기관은 C등급, 나머지 기관은 B등급을 부여한다.

 

자료=복지부

 

이번 평가 결과,  응급의료기관 종별 구분에 따른 시설·장비·인력기준을 충족한 응급의료기관은 91.0%로 2017년 85.1%에 비해 5.9%p 증가했다.

 

반면 지정기준 미충족으로 C등급을 받은 기관은 36개소였다. 

 

복지부는 지정기준 미충족 의료기관에 대해 응급의료법 제62조 제1항 제1호에 따라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조치를 완료했다.

 

응급실 내원 환자 수를 감안한 전담 전문의 또는 전담 의사 1인당 일평균 환자 수는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지역 응급의료센터는 개선된 반면, 지역응급의료기관은 전년과 동일했다.

 

응급실의 혼잡한 정도를 나타내는 병상포화지수는 다소 증가했으며,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중증상병환자 재실시간 (응급실퇴실시각–응급실내원시각)과 체류환자지수는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윤태호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응급의료기관 평가를 통해 지정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응급의료기관이 줄어들고 중증응급환자 최종치료 지표가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주요 평가 지표에 대한 각 병원의 등급은 중앙응급의료센터 누리집(https://www.e-gen.or.kr/nemc)에서 누구나 확인 가능하다. 복지부는 평가 결과 공표를 위한 전산시스템을 연내에 구축해 국민들이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yhj@healthi.kr


#응급실 #주요평가지표 #복지부 #국립중앙의료원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

저작권자 © 헬스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헬스앤라이프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헬스앤라이프 저널 모바일 서브 기사 하단 배너
목록보기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