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헬스앤라이프

  • 커버스토리
  • 이슈
  • 인물/오피니언
  • 건강/질병
  • 헬스닥터
이슈>의료기기

의료기기협회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 대책 나선다

김세영
입력 : 2019-08-12 11:23 수정 : 2019-08-12 11:23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한일간 무역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의료기기 분야도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회장 이경국)는 지난 9일 월례브리핑에서 회원사를 대상으로 일본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대상국) 제외 피해 사례 및 현황 파악을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의료기기업계는 일본 수출규제와 불매운동에 따른 피해가 있는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7월 신뢰 관계 훼손 등을 이유로 반도체 생산 관련 3개 품목에 대한 한국의 수출규제를 강화했다. 이어 지난 7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함에 따라 이달 28일부터 일본산 제품의 대한국 수출절차가 까다로워진다.

 

특히 초정밀 광학렌즈 등 다수의 일본 전자장비를 활용해 제품을 개발하는 의료기기업계는 파장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가 장기화될 가능성을 대비하기 위해 새로운 공급망을 찾는 기업들도 속속 나오고 있다.

 

협회는 먼저 피해 현황 파악과 함께 회원사들에게 안내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협회 관계자는 “화이트리스트 품목이 정리되는 대로 조속히 안내할 예정”이라면서 “아직 구체적인 피해 사례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부품, 원재료, 재고 등 문제가 없는지 제조사와 수입사 등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대학병원들이 일본산 의료기기를 다수 사용하고 있어 불매운동 조짐도 우려하고 있다. 하지만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일본산 의료기기와 관련한 부정적 여론 형성에 따른 피해 규모를 최대한 줄이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협회는 “만일을 대비해 실제 일본산 수입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이뤄지고 있는지 조사 중”이라면서 “일본산 수입 완제품 및 부품 현황, 재고상태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팀을 구성해 분야별 영향 및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한일 #무역갈등 #의료기기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일본 #화이트리스트 #수출절차 #간소화 #피해사례 #현황파악 #설문조사#수출규제 #불매운동 #무역보복 #장기화

 

저작권자 © 헬스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헬스앤라이프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헬스앤라이프 저널 모바일 서브 기사 하단 배너
목록보기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