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헬스앤라이프

  • 커버스토리
  • 이슈
  • 인물/오피니언
  • 건강/질병
  • 헬스닥터
이슈>전체

HER2 양성 유방암 치료제 캐싸일라, 조기암까지 적응증 확대

김세영
입력 : 2019-08-12 17:24 수정 : 2019-08-12 17:24

 

캐싸일라
사진=한국로슈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한국로슈(대표이사 닉 호리지)는 지난 8일 HER2 양성 유방암 치료제 캐싸일라(성분명 트라스투주맙 엠탄신)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탁산 및 트라스투주맙 기반의 수술 전 보조요법을 받은 후 침습적 잔존 병변이 있는 HER2 양성 조기 유방암 환자의 수술 후 보조요법 치료제로 적응증을 확대 승인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통해 캐싸일라는 HER2 양성 전이성 유방암에 이어 HER2 양성 조기 유방암까지 치료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이번 적응증 확대는 트라스투주맙 및 탁산계 약물을 기반으로 한 수술 전 보조요법 후에도 수술 부위 또는 겨드랑이 림프절에서 침습성 잔존암이 확인된 HER2 양성 조기 유방암 환자(n=1486)를 대상으로 한 글로벌 3상 임상인 KATHERINE 시험 결과에 기반한다.

 

KATHERINE에 참여한 환자는 각각 캐싸일라 단독 투여군과 트라스투주맙 단독 투여군에 1:1로 배정돼 14주기의 수술 후 보조요법 치료를 받았으며 임상시험의 1차 평가변수는 무침습질병생존(iDFS)이었다. KATHERINE 결과 캐싸일라 단독 투여군은 트라스투주맙 단독 투여군 대비 무침습질병생존을 유의하게 개선해 재발 위험을 50% 감소시켰다.

 

KATHERINE에서 나타난 캐싸일라의 재발 위험 개선 효과는 호르몬 수용체(HR)·림프절(LN) 양성 여부나 수술 전 보조요법 단계에서 투여된 표적항암제의 종류에 따라 구분한 하위 그룹 분석에서도 모두 일관되게 나타났다. 기존 캐싸일라 관련 임상시험에서 파악되지 않은 새로운 안전성 징후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국로슈 유방암 사업부 김진희 책임자는 “수술 전 보조요법 시행에도 불구하고 수술 조직에 암이 남아있는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재발 위험을 낮출 수 있는 보다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며 “조기 유방암의 치료 목표가 완치를 향한 최적의 치료 옵션을 환자에게 제공하는 것인 만큼 이번 캐싸일라 적응증 확대가 고위험군 환자 치료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로슈 닉 호리지 대표는 “캐싸일라는 유방암 치료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재발 위험을 현격하게 감소시켰다”며 “로슈는 허셉틴, 퍼제타, 캐싸일라를 통해 HER2 양성 조기 유방암부터 전이성 유방암까지 환자 특성에 맞춘 다양한 치료 옵션을 개발·공급하며 유방암 환자의 치료 성적 향상을 견인해왔다”고 전했다.

 

한편 캐싸일라는 HER2 양성 유방암 치료제 최초의 항체-약물 접합체(ADC)로 국내에서는 2014년 1월 HER2 양성 전이성 유방암 환자의 치료제로 첫 허가를 받았다. 현재 트라스투주맙과 탁산계 항암제 치료에 실패한 HER2 양성, 절제 불가능한 국소진행성 또는 전이성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건강보험급여가 적용되고 있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한국로슈 #닉호리지 #HER2 #양성유방암 #치료제 #캐싸일라 #성분명 #트라스투주맙엠탄신 #식품의약품안전처 #보조요법 #침습적 #적응증 #조기 #전이성 #확장#림프절 #글로벌 #3상임상 #KATHERINE 

 

저작권자 © 헬스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헬스앤라이프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헬스앤라이프 저널 모바일 서브 기사 하단 배너
목록보기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