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헬스앤라이프

  • 커버스토리
  • 이슈
  • 인물/오피니언
  • 건강/질병
  • 헬스닥터
이슈>제약/바이오

한-우즈벡 제약기업들, 비즈포럼으로 협력 강화

김세영
입력 : 2019-08-15 20:28 수정 : 2019-08-15 20:28

 

지난 12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한-우즈벡 제약비즈니스 포럼‘ 이후 기념촬영을 한 모습. 왼쪽 세 번째부터 우즈벡 투자무역부 사르도르 청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우즈벡 투자무역부 라지르 차관.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한-우즈벡 제약 비즈니스 포럼’이 12일 서울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 오후 4층 강당에서 열렸다. 포럼에는 우즈벡 투자무역부 라지즈 차관과 사르도르 청장 및 12개 제약대표단이 방문했다. 한국 측은 경동제약 등 10개 기업이 비즈니스 포럼 및 제약기업간 1:1 미팅에 참여했다.

 

이날 포럼은 지난 4월 열린 양국의 정상회담, 그리고 양국 보건부간 양해각서(MOU) 체결의 후속조치로 한-우즈벡 거래(G2G) 협력에 발맞춰 양국 제약기업간 비즈니스 협력을 활발하게 추진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포럼에 참석한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민간부문의 첫 공식접촉인 오늘 포럼이 양국 제약산업 발전에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며 “한국 제약기업의 우즈벡 의약품 시장 진출 및 투자여부는 우즈벡 정부의 전폭적인 정책지원 여부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이날 ’우즈벡 내 한국전용 제약 클러스터 조성‘을 주제로 발표한 우즈벡 투자무역부의 라지즈 차관은 “타슈켄트 인근 접경지역에 50헥타르(약 150만평) 규모의 클러스터 부지를 확보했다”며 “이곳에 대학 인증기관 및 연구기관과 함께 제약 생산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제약산업과의 협력은 우즈벡 정부의 ‘2021 국가발전전략’의 일환이며 한국 제약기업의 우즈벡 진출 및 현지화에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발표 이후 현지 시장에 대한 활발한 질의응답과 함께 10개 국내 제약기업과 12개 우즈벡 제약기업 및 유통회사간 1:1 기업 간 거래(B2B) 미팅, 정부・기업 간 거래 미팅이 진행됐다. 행사에 참여한 한국 제약기업 관계자는 “현지 시장 진출에 적합한 파트너를 찾고 향후 구체적 협력사업 분야를 논의했다”며 “우즈벡 시장과 기업에 대해 이해의 폭을 넓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협회는 한국 기업의 우즈벡 진출을 위해 B2B 및 정부 간 거래 관계 강화의 일환으로 오는 9월 말 우즈벡 타슈켄트에서 ‘한-우즈벡 보건부간 워킹그룹’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양국 정부는 부지의 적절성 검토와 함께, 전기·가스·수도 등의 인프라 구축, 구체적인 세제혜택 및 투자 인센티브, 현지생산제품에 대한 판매확보방안 등에 대해 상세히 논의할 방침이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한-우즈벡 #제약비즈니스 #포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투자무역부 #라지즈 #경동제약 #비즈니스 #정상회담 #양해각서 #후속조치 #제약기업 #비즈니스 #제약산업 #의약품 #B2B #클러스터

저작권자 © 헬스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헬스앤라이프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헬스앤라이프 저널 모바일 서브 기사 하단 배너
목록보기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