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헬스앤라이프

  • 커버스토리
  • 이슈
  • 인물/오피니언
  • 건강/질병
  • 헬스닥터
이슈>전체

[연구] 뇌전증 수술 중 ‘신경계 변화 감시법’ 합병증 0%

김성화 기자
입력 : 2019-08-16 13:55 수정 : 2019-08-16 13:55

 

사진=삼성서울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측두엽 뇌전증 수술 중 ‘운동유발전위 검사’를 통해 합병증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는 연구가 국내의료진에 의해 발표됐다.

 

16일 삼성서울병원은 신경과 서대원 교수팀이 측두엽 절제 수술을 진행한 환자들을 관찰해 수술 중 운동유발전위 검사가 실제로 합병증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뇌전증 수술은 난치성 뇌전증 환자의 중요한 치료법이다. 그 중 측두엽 절제 수술은 운동 신경계와는 거리가 멀지만 일부 1~3% 환자들이 편마비 등 합병증을 얻게 된다.

 

최근 영구적인 합병증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수술 중 신경계 감시를 진행하기 시작했다. 수술 중 신경계 감시법은 신경생리 전문의, 외과 전문의,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진행하는 대표적인 다학제 진료 방법이다.

 

연구팀은 1995년 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측두엽 절제 수술을 진행한 892명 환자들을 추적 관찰해 수술 중 신경계 감시법이 실제로 합병증 예방에 효과적인지 분석했다.

 

삼성서울병원은 뇌전증 측두엽 절제 수술 동안 지속적으로 추적 관찰하며 신경계 손상이 일어나는지 파형의 이상을 확인하며 감시했다. 파형 이상의 판단 기준은 기본 파형의 진폭이 수술 중에 50% 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삼았고, 만일 실시간 추적감시에서 파형의 진폭이 감소하면 바로 외과의사에게 알려 원인을 확인하고 구급 처치를 시행해 영구 손상을 막을 수 있도록 했다.

 

신경 반응 진폭이 감소하는 원인 절반은 과도한 견인(50%) 때문이었다. 그 외 뇌척수액 소실(30%), 저혈압(10%), 혈관수축(10%)과 같은 원인들 모두 응급처치를 통해 대처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삼성서울병원에서 측두엽절제술을 시행한 난치성 뇌전증 환자 중 수술 중 신경계 감시를 시행하기 전에 수술을 받은 613명과 감시를 시행한 후에 수술을 받은 279명의 합병증 발생 여부를 비교했다.

 

감시 전 환자 중 영구 합병증 발생 환자는 총 7명이였다. 편마비 1명은 MRI 상 뇌기저핵 뇌경색이 원인이었다. 나머지 6명은 중증도는 경미하지만 통증을 동반한 반신부전마비(3명)와 경도 반신부전마비(3명)와 같은 합병증이 발생했다. 이들은 기저핵 외에도 미상핵, 시상, 속섬유막에 발생한 뇌경색이 원인이었다.

 

서대원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교수
사진=삼성서울병원

수술 중 신경계 감시를 진행한 환자 중 진폭이 50% 이상 감소한 환자들은 총 10명 이었다. 운동유발전위 검사는 10명에서 모두 변화를 감지할 수 있었고 체성감각유발전위 검사는 2명에서만 변화를 감지했다. 운동유발전위 검사로 이상 반응이 확인돼 바로 대처한 10명 환자들 모두 합병증이 1달 안에 회복됐다.

 

서대원 교수는 “수술 중 신경계 감시법은 국내에서는 잘 정비된 보험 제도와 최근 발전된 ICT기술이 접목되면서 뇌혈관, 뇌종양, 척추, 기능 뇌수술 등 뇌신경계 관련 여러 수술에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다”면서 “수술 중 신경계 감시법이 난치성 뇌전증의 측두엽뇌절제술에서 ‘합병증 0%’로 효과적임이 이번 연구를 통해 증명된 만큼 적극적으로 활용돼 뇌전증 환자들과 많은 뇌신경계 질환 환자들이 보다 안전하게 수술 받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아래는 논문 원본 일부 발췌본 (Downloaded from Journal of Clinical Neurology)

 

 

Clinical Usefulness of Intraoperative Motor-Evoked Potential Monitoring during Temporal Lobe Epilepsy Surgery

 

Dae Lim Koo, Won Gu Lee, Seung-Chyul Hong, and Dae-Won Seo

 

 

Abstract

 

Background and Purpose

 

We aimed to determine the effectiveness of intraoperative neurophysiological monitoring focused on the transcranial motor-evoked potential (MEP) in patients with medically refractory temporal lobe epilepsy (TLE).

 

 

Methods

 

We compared postoperative neurological deficits in patients who underwent TLE surgery with or without transcranial MEPs combined with somatosensory evoked potential (SSEP) monitoring between January 1995 and June 2018. Transcranial motor stimulation was performed using subdermal electrodes, and MEP responses were recorded in the four extremity muscles. A decrease of more than 50% in the MEP or the SSEP amplitudes compared with baseline was used as a warning criterion.

 

 

Results

 

In the TLE surgery group without MEP monitoring, postoperative permanent motor deficits newly developed in 7 of 613 patients. In contrast, no permanent motor deficit occurred in 279 patients who received transcranial MEP and SSEP monitoring. Ten patients who exhibited decreases of more than 50% in the MEP amplitude recovered completely, although two cases showed transient motor deficits that recovered within 3 months postoperatively.

 

 

Conclusions

 

Intraoperative transcranial MEP monitoring during TLE surgery allowed the prompt detection and appropriate correction of injuries to the motor nervous system or ischemic stroke. Intraoperative transcranial MEP monitoring is a reliable modality for minimizing motor deficits in TLE surgery.

 

 

※출처  Journal of Clinical Neurology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뇌전증 #합병증 #측두엽 #운동유발전위 #난치성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JCN #연구 #서대원

저작권자 © 헬스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헬스앤라이프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헬스앤라이프 저널 모바일 서브 기사 하단 배너
목록보기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