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헬스앤라이프

  • 커버스토리
  • 이슈
  • 인물/오피니언
  • 건강/질병
  • 헬스닥터
이슈>전체

의학회로까지 번진 조국 후보자 딸 논문 논란

김성화 기자
입력 : 2019-08-23 10:33 수정 : 2019-08-23 10:33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에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의학회가 제1저자 표기 및 자격 여부에 대해 단국대와 대한병리학회에 사실 규명을 권고했다.

 

대한의학회는 22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고등학생 당시 의학논문에 대한 논란에 입장을 발표했다.  

 

의학회는 "의학회 산하 대한의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의 '의학논문 출판윤리 가이드라인'과 국제의학학술지편집인위원회(ICMJE)의 저자 자격기준에는 논문작성에 기여도가 가장 높은 사람이 제1저자가 된다고 규정돼 있다"면서 “통상 저자의 순서 결정 등은 모든 저자의 동의에 의해 책임저자가 결정하는데 이 원칙이 어떻게 적용됐는지를 살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단국대학교와 대한병리학회는 사실을 규명해 의학연구윤리의 정도를 확립해 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말했다.

 

의학회는 논문에 조씨의 소속이 당시 재학 중인 한영외고가 아닌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로 표기된 이유에 대해서도 사실 확인을 촉구했다.

 

의학회는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소속 표기가 학술지의 기록으로 허용할 수 있더라도, 일반적인 기록인 해당 연구수행기관과 저자의 현 실제 소속 기관을 동시에 명시하는 방법과는 차이가 있다"며 “저자의 충실성 여부가 논란이 된 현 시점에서는 권위 있는 학술지로서 이 논문에 참여한 저자들의 실제 역할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아울러 연구윤리심의(IRB) 승인 기록의 진위도 확인할 의무가 있다"고 설명했다.

 

형후 연구윤리에 관한 규정을 좀 더 강화해 이번과 같은 사태 재발을 방지하겠단 방침이다. 

 

의학회는 "고등학교 학생들의 연구 참여는 권장할 사항이지만 부당한 연구 논문 저자로의 등재가 대학입시로 연결되는 행위를 방지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연구 선진국처럼 연구에 참여한 고등학생들에게 '공헌자'(contributor) 또는 '감사의 글'(acknowledgement)에 이름과 참여 내용을 명시하는 방법 등을 권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학회는 병리학회 학술지와 관련해선 논문의 투고, 심사, 게재에 이르는 모든 단계에서 원칙을 수행했기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대한병리학회 #대한의학회 #단국대 #긴급이사회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한영외과 #의과학연구소 #논문

저작권자 © 헬스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헬스앤라이프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헬스앤라이프 저널 모바일 서브 기사 하단 배너
목록보기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