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헬스앤라이프

  • 커버스토리
  • 이슈
  • 인물/오피니언
  • 건강/질병
  • 헬스닥터
이슈>전체

[엔도르핀뉴스] GK에셋 이기윤 회장, 세브란스병원에 10억 기부

김성화 기자
입력 : 2019-08-24 22:54 수정 : 2019-08-24 22:54

 

사진=연세의료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연세의료원(의료원장 윤도흠)은 투자전문회사인 GK에셋 이기윤 회장이 지난 12일 중입자 치료기 도입을 위해 10억 원을 기부했다고 23일 밝혔다.

 

이기윤 회장이 암 환자들을 위해 기부한 금액은 2016년 폐암신약 개발을 위해 10억 원, 작년 중입자 치료기가 들어설 연세의료원 미래관 건물 건축을 위해 10억 원 등 이번 기부를 포함해 총 30억 원에 달한다.

 

이기윤 회장은 어려운 이웃을 돕고자 2014년~2015년 자신의 고향인 경북 의성군에서 서울까지 540여km에 이르는 도보순례 후 경기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을 기부하는 등 불우이웃돕기 성금과 학생장학금을 꾸준히 기부해왔으며 ‘경기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선정됐다. 이외에도 국제로터리 장학금, 경북 의성군 장학금, 한국체육대학 발전 기금 등 다양한 기부활동을 펼쳤다. 이기윤 회장이 암 환자에게 관심을 두게 된 것은 2016년 어머니 김무단 여사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암을 치료하면서부터다.

 

이기윤 회장은 “암 정복이 당장 가능한 일은 아니지만, 수많은 암 환자들에게 ‘암 정복에 한 발짝씩 다가가는 희망’을 전해주고 싶다”라면서 "암 환자들을 위한 기부, 이 사회를 위한 기부 활동을 계속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은 “개인이 이렇게 큰 거액의 재산을 기부한 것도 매우 드문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폐암신약 개발을 위해 암 환자들을 위해 의료진의 한 사람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이기윤 #gk에셋 #경기아너소사이어티 #30억 #10억 #미래관 #세브란스병원 #연세의료우너 #중입자 #치료기 

저작권자 © 헬스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헬스앤라이프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헬스앤라이프 저널 모바일 서브 기사 하단 배너
목록보기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