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헬스앤라이프

  • 커버스토리
  • 이슈
  • 인물/오피니언
  • 건강/질병
  • 헬스닥터
이슈>전체

'펙사벡' 신라젠, 내부자거래 혐의 압수수색

윤지은
입력 : 2019-08-29 13:37 수정 : 2019-08-29 13:37

 

 

[헬스앤라이프 윤지은 기자] 신라젠이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았다.  내부거래 혐의를 검찰이 포착한 때문이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28일 부산 신라젠 본사와 서울 여의도 지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면역항암제 펙사벡 무용성 평가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에 따르면 펙사벡 무용성 평가 직전 보통주 대량 매각이 발생해 금융감독원이 이를 확인하고 자료를 검찰에 넘겼다. 이 자료를 바탕으로 신라젠 내부자거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수사에 돌입했다.

 

신라젠은 이날 바로 입장문을 내고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입장문에선 미공개정보에 대한 내용 확인차 검찰 관계자의 압수수색이 이날 오전 진행됐으며 대상은 일부 임직원에 국한됐다고 설명했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신라젠은 신사업 추진을 담당하는 고위 임원인 신모 전무가 보통주 16만7777주를 4회에 나눠 전량 매도했다. 매도금액은 약 88억원 가량. 정황상 신 전무가 펙사벡의 무용성 평가 결과를 미리 알고 있었다는 의혹은 불가피했다.

 

관련해 송명석 신라젠 부사장은 이를 강력 부인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란 것이다.  송 부사장은 "(그러나)임상과정에서 단순히 주가가 올랐다고 임원이 보유 주식을 매각하는 건 도덕적 문제가 있다"면서 해당 임원의 권고사직을 언급했다. 

 

문은상 대표도 회사는 임상 자체에 개입 불가하단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yje00@healthi.kr

 

#펙사벡 #신라젠 #압수수색 #무용성평가결과 #내부자거래 #혐의 

저작권자 © 헬스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헬스앤라이프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헬스앤라이프 저널 모바일 서브 기사 하단 배너
목록보기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