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헬스앤라이프

  • 커버스토리
  • 이슈
  • 인물/오피니언
  • 건강/질병
  • 헬스닥터
이슈>전체

용인세브란스병원, 국내 최초 로봇 이식신우-본인요관문합술 성공

오영택
입력 : 2020-08-13 11:45 수정 : 2020-08-13 11:45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 국내 최초로 로봇을 이용한 복강경하 이식신우-본인요관문합술을 최근 성공했다. 신장이식 비뇨기계 합병증 치료에 로봇 수술기를 적용한 것은 국내 처음으로 환자는 수술 합병증 없이 건강하게 퇴원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국내 최초 로봇 이식신우-본인요관문합술 성공 (비뇨의학과 나준채 교수와 용인세브란스병원 전경)

 

 

 

용인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나준채 교수는 이식받은 신장에서 반복적인 요로감염 증상이 나타나는 50 여성 A씨에게 로봇 수술기를 이용해 수술을 시행했다. A씨는 내원 당시 이식받은 신장의 요관 전반에 걸친 협착으로 인해 신우만 남아있는 상태였다. 신우 확인을 위한 박리 과정에서 신장혈관이나 요로 계통이 손상된다면 신장 손실, 문합술 실패로 이어질 있는 상황이었다.

 

일반적으로 신장이식 발생하는 비뇨기계 합병증 치료를 위한 수술은 쉽지 않다. 이식된 신장 주위에 유착이 심해 정상적인 구조 경계의 확인이 어렵고 박리가 까다롭기 때문이다. 나준채 교수는 수술용 로봇 다빈치 Xi 이용해 더욱 정밀한 수술을 집도했다. 로봇을 이용한 비뇨기재건술은 개복수술보다 회복이 훨씬 빠르고 좁은 공간에서 섬세한 수술이 가능해 최근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다빈치 Xi Firefly(형광 이미지) 기능을 활용하면 재건술의 성패를 가르는 조직의 혈류 공급을 육안보다 정밀하게 파악할 있다. 또한 재건술이 필요한 환자들의 정상 요관을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있다.

 

나준채 교수는 국내에서 집도한 사례가 없는 수술이었으나 신장이식과 로봇수술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 덕분에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칠 있었다 비뇨기계 로봇수술을 활성화해 많은 환자의 회복에 도움을 주고 싶다 말했다.

 

 

 

 

 

 

[헬스앤라이프 오영택 기자]
press@healthi.kr

저작권자 © 헬스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헬스앤라이프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시행세칙을 준수합니다.
목록보기

오늘의 뉴스


Top